김희애·박해준, JTBC 새 금토극 ‘부부의 세계’ 출연…’신드롬 제조기’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희애(왼쪽), 박해준. / 제공=드라마하우스

배우 김희애와 박해준이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에 출연한다.

방영을 앞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후속작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복수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과정을 담는다.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복수에 관한 이야기다.

김희애와 박재훈의 캐스팅 소식만으로도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지난해 방송된 JTBC 드라마 ‘미스티’의 모완일 감독이 합류해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김희애는 극중 자수성가한 가정의학과 전문의 지선우를 맡는다. 남편의 배신을 알고 절망의 끝까지 떨어졌다가 처절한 복수를 다짐한다. 부와 명성, 변함없는 남편의 사랑과 기대에 부응하는 아들까지 모든 것을 다 가진 여자 지선우는 믿었던 사람들의 뼈아픈 배신에 예상하지 못한 운명으로 치닫는다. 김희애는 불안과 절망, 비통함과 처절한 분노 등을 오가는 큰 감정변화를 호소력 짙고 섬세하게 표현할 예정이다.

김희애는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돼 반갑고 기대된다. 캐릭터의 심리에 집중하고, 진지하고 긴장감 있게 끌고 가는 이야기의 힘에 매료됐다. 열심히 집중해서 작품에 많은 에너지를 담아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해준은 극중 지선우의 남편 이태오로 분해 파격 변신한다. 이태오는 ‘천만 감독’을 꿈꾸지만 현실은 능력 있는 아내 지선우의 원조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근근이 이어가는 인물이다. 아내를 사랑하지만 찰나에 빠져든 위험한 관계로 인해 되돌릴 수 없는 깊은 수렁 속으로 걸어간다. 박해준이 문제적 남자 이태오를 자신만의 빛깔로 어떻게 빚어낼지 주목된다.

드라마와 영화, 연극 무대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박해준은 “부담도 있지만 설레는 마음이 크다. 지금까지 연기해왔던 캐릭터와 다른 이태오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즐겁고 기대된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