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K팝 가수 최초 美 대규모 자선 공연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출연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2019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레드카펫에 참석한 NCT 127 현장

그룹 NCT 127(엔시티 127)이 K팝 아티스트 최초로 미국 대규모 자선 공연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Global Citizen Festival)’에 출연했다.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은 빈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단체 ‘Global Poverty Project’(글로벌 파버티 프로젝트)가 세계 빈곤 퇴치를 위해 2012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대규모 자선 음악 축제로, 올해 공연은 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개최됐다. 공연에는 NCT 127을 비롯해 퀸(Queen), 아담 램버트(Adam Lambert), 앨리샤 키스(Alicia Keys),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 휴 잭맨(Hugh Jackman)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출연해 글로벌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빌보드가 선정한 최고 이머징 스타로 등극하며 K팝 시장을 강타한 슈퍼 그룹이 왔습니다”라는 MC의 소개로 무대에 등장한 NCT 127은 ‘슈퍼휴먼(Superhuman)’과 ‘하이웨이 투 헤븐(Highway to Heaven)’ 등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공연을 선사해 6만여 관객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또한 NCT 127은 “오늘 ‘글로벌 시티즌’과 함께 빈곤 퇴치 운동에 함께 참여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희의 레이블인 SM엔터테인먼트 그리고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내년 ‘글로벌 골 라이브 2020’의 아시아 공연을 유치하게 되었습니다. 저희와 함께 계속 이 운동을 지지할 것이고 전 세계의 많은 분들이 뜻을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말해 열띤 함성을 자아냈다.

NCT 127이 출연한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은 2020년에는 북미, 남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 5개 대륙에서 동시에 개최하는 최대 규모의 자선 공연 ‘2020 글로벌 골 라이브: 더 파서블 드림(2020 Global Goal Live: The Possible Dream)’으로 확장된다. SM엔터테인먼트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는 이번 공연을 아시아에 유치했음은 물론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아시아 공연 총감독도 맡아, 의미있는 공연을 전 세계에 선보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