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X탁재훈, 군산에서 포항까지 이색 짬뽕 먹방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가 3주 연속 주간 예능 2049 시청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미우새’는 가구 시청률 14.5%, 18.3%, 15.8%(수도권 시청률 기준), 경쟁력과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5.9%로 가구 시청률과 2049 시청률 모두 독보적인 주간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배우 이상엽이 출연해 모벤져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상엽은 촉촉한 눈빛 때문에 연애를 잘 할 것 같다는 반응을 얻었지만 “연애를 하면 90%를 내가 다 차였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경주마처럼 저돌적으로 대시하는 스타일”이어서 “너무 빠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결국 상대도 본인도 빨리 지쳐버린다는 것.

이상엽은 촬영 중인 작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 드라마 ‘굿캐스팅’에서는 최강희와 영화 ‘내가 죽던 날’에서는 김혜수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상엽은 연기를 잘하는 선배들과 “현장에 같이 있다는 것만으로 편안하다”고 말했다.

절친들과 피지로 여행을 떠난 박수홍은 일행을 머드 온천으로 안내했다. 레게스타일 머리에 온통 진흙 범벅이 된 수홍의 얼굴을 보자 다들 만화캐릭터 같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하지만 수홍 어머니 만큼은 “이제 장가 못가겠다”라며 한숨을 내뱉었다. 이어 스노클링에 나선 일행은 바닷속 아름다운 풍경에 넋을 놓았다. 이동우는 지우가 세심하게 풍경을 설명해주자 “지우가 설명해주는 세상이 아빠 머릿 속에서 훨씬 더 아름다울 수 있다”라고 말해 감동을 안겨줬다.

이날 시청률 19%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이상민과 탁재훈의 짬뽕 먹방이었다. 이상민은 탁재훈을 데리고 짬뽕의 성지인 군산에 가서 특허를 받은 ‘콩나물 해물 짬뽕’을 완뽕했다. 군산에 이어 4시간이 걸려 포항으로 가서 또다시 ‘홍게 짬뽕’과 포항 물회 국물을 얹은 ‘냉짬뽕’을 먹어 보는 이의 침샘을 자극했다.

김종국은 터보와 UV가 콜라보한 ‘터브이’ 신곡 ‘빠지러’의 야외 뮤직 비디오를 찍으러 어린이 수영장에 모였다. 유세윤은 “남들이 안 하는 장면을 찍겠다”며 김종국에게 미끄럼틀을 거꾸로 타고 내려오게 해 물을 먹이고 배영과 잠수를 하면서 립싱크를 하게 해 굴욕 장면을 만들어냈다. 또한 액체 괴물 용액을 푼 수영장에 종국을 빠트려 ‘근육 액체 몬스터’를 만드는 등 치명적인 웃음을 선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