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라이브 방송 노출 사고에도 “오늘 왜 신나?”···여유로운 일상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제공=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설리가 가슴 노출 사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여유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설리는 29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오늘 왜 신나?”라는 글과 함께 5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설리는 니트 소재의 민소매를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해맑게 웃으며 꽃을 구경하는 등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한 설리는 앞서 문구를 통해 알 수 있듯 노출 사고에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설리는 지난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설리는 별다른 말 없이 미용 기기로 머리를 펴고 화장을 했다. 그는 깊게 파인 실크 소재의 옷을 입고 방송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속옷을 입지 않았던 설리는 팔을 움직일 때마다 가슴이 노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현재 설리의 해당 라이브 영상은 삭제됐다. 하지만 노출 장면을 캡처한 사진들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