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아이유, “드라마 촬영 끝나 할 거 없어···집에 혼자 있어 외롭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같이 펀딩’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가수 아이유가 MBC ‘같이 펀딩’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29일 방송된 ‘같이 펀딩’에는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 시청자들에게 책을 소개받기 위해 라이브 방송에 들어선 배우 강하늘과 유인나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유인나는 자신의 지인에게 책 소개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다. 지인의 정체는 바로 가수 아이유.

유인나는 통화음이 연결되기 무섭게 전화를 받은 아이유에 “할 일이 없나 보다”라며 “되게 빨리 받는다”고 말했다. 이후 유인나는 “핵 친구”라며 아이유에게 강하늘을 소개했다.

아이유와 강하늘은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로 호흡을 맞춘 사이다. 아이유는 평소 절친인 유인나와 대화를 나누다가 라이브 방송 중이라는 말에 “진작 말을 하지 그랬는가”라면서 “큰일 날 뻔했다”며 당황했다.

또한 아이유는 강하늘에게 “부탁한 사인 CD”라며 운을 뗐고, 강하늘은 황급히 “조용히 해라”라며 말을 끊었다.

유인나는 드라마 촬영 후 휴식기에 접어든 아이유에게 “프로그램 좀 나와달라”면서 “나와야 할 프로그램이 어딘가?”라고 물었고, 아이유는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 한 번 출연해야 된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같이 펀딩’에서 먼저 불러줄 줄 알았는데 안 불러줬다”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를 들은 강하늘은 “워낙 아이유가 바빠서 그렇다”며 위로했지만, 그는 “이제 드라마도 끝났는데 지금 드라마를 찍고 있는 사람을 불렀다”고 털어놨다.

한편 유인나는 “책 소개를 부탁한다”면서 아이유에게 요청했고, 그는 “소개가 끝나면 통화를 끊을 거 아닌가”라며 “드라마 촬영도 끝나서 할 것도 없다. 집에 혼자 있어서 외롭다”고 토로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