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유인나, 직접 만든 유부초밥 준비···강하늘 “진짜 맛있다” 칭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같이 펀딩’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배우 유인나가 남다른 요리 실력을 자랑했다. MBC ‘같이 펀딩’에서다.

29일 방송된 ‘같이 펀딩’에는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위한 배우 강하늘과 유인나의 첫 만남이 이어졌다.

이날 두 사람은 책 교환에 앞서 한강으로 피크닉을 떠났다. 유인나는 프로젝트에 참여해준 강하늘에게 고마움 마음을 표하며 특별한 음식을 준비해왔다.

유인나가 준비한 음식은 바로 직접 만든 유부초밥. 이를 본 MC들은 “저거 먹어봤는데 진짜 맛있다”며 공감했다. 알고 보니 촬영 날 유인나가 스튜디오에 싸 들고 와서 멤버들이 하나씩 맛본 것. 하지만 MC 유희열은 타이밍이 맞지 않아 유부초밥을 맛보지 못했다. 이에 유희열은 “나만 못 먹은 건가?”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유부초밥은 맛본 강하늘은 “이거 사 온 거 아니냐”며 감탄했다. 유인나는 “직접 만든 것”이라면서 “안에 고기 다짐육에다가 갖은양념을 넣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강하늘은 “진짜 맛있다”며 유인나의 요리 실력을 칭찬했다. 그러던 중 바람이 살랑살랑 불면서 나무가 흔들리자, 유희열은 “FD가 흔든 것”이라며 질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