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외계인의 정체는 더보이즈 영훈···“외모에 대한 편견 깨고 싶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그룹 더보이즈의 영훈이 외모에 대한 편견을 깨고 싶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외계인의 정체가 영훈으로 밝혀졌다.

이날 영훈은 “더보이즈에 있으면서 항상 외모로 주목받았다”면서 “이 무대를 통해 관객들이 ‘얼굴만 잘 생긴 게 아니었구나’ ‘실력도 있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영훈에게 있어 이번 무대는 데뷔 이후 첫 솔로 무대다. 그는 “뭐든지 처음 하면 심하게 떠는 트라우마가 있다”며 “아쉽지만 최선을 다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