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푸파2’ 백종원, 이번엔 베트남 하노이다···끝없는 스트리트 푸드의 향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 스틸컷. /사진제공=tvN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이 베트남 하노이로 미식 투어를 떠난다.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이하 ‘스푸파2’)에서다.

29일 방송되는 ‘스푸파2’에는 친숙한 베트남 음식부터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없었던 현지 음식을 소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노이는 길거리 음식이 일상적인 식문화로 자리잡은 도시로, 어떤 곳보다 다양한 길거리 음식을 자랑했다. 이에 백종원은 “베트남 음식이 굉장히 다양하다. 나도 안 먹어본 쌀 음식이 있다”고 감탄했다.

먹거리가 많은 만큼 백종원은 맛있는 음식을 더 먹고 싶다는 마음과 또 다른 음식을 즐기고 싶은 마음 사이에서 갈등했다. 결국 그는 한 그릇을 추가 주문하며 “과식하면 안 된다. 다른 음식도 먹어야 된다”고 다짐 아닌 다짐을 했다.

평소 아시아 음식을 즐기는 시청자라면 백종원을 따라 자신의 베트남의 맛 지식 레벨을 측정해보는 것도 하나의 묘미다.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베트남 음식 중 하나인 분짜를 초급이라 부른 백종원은 중급 레벨의 음식을 소개하며 “이 정도는 먹어야 베트남 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세한 맛 설명과 음식에 얽힌 역사지식을 곁들여 식욕과 호기심을 자극할 예정이다.

‘스푸파2’를 연출한 박희연 PD는 “이번 주 하노이편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베트남 음식을 다룬다. 베트남 음식이 생소한 분부터 베트남 음식을 좋아하는 분까지 모두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스푸파2’는 29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