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박나래, 오답에도 기죽지 않는 텐션···뻔뻔함+귀여움으로 매력 선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개그우먼 박나래가 오답 행진에도 기죽지 않는 유쾌한 에너지로 토요일 저녁을 꽉 채웠다. 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서다.

지난 28일 방송된 ‘놀토’에서 박나래는 평소보다 난이도 높은 문제에 고군분투했다. 그는 ‘블링블링 특집’이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화려한 의상으로 등장해 시작부터 시선을 강탈했다.

박나래는 ‘놀토’의 문제 출제 단골손님인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나오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그는 듣기 문제가 시작하기가 무섭게 “저수지 사람 됐다”라는 말도 안 되는 받아쓰기 내용을 당당하게 제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답에 매우 근접한 논리를 설명하는 배우 혜리에게 “그건 아니다”라고 딱 잘라 말하며, 당당하지만 이상한 촉을 내밀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2000년대 초반을 휩쓸었던 아이비의 노래 ‘A-ha’가 문제로 제시되자 박나래는 환호하며 기립했다. 그는 치명적인 눈빛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정답 사수를 향한 강렬한 의지를 나타냈다. 하지만 계속된 시도에도 정답에 좀처럼 다가가지 못한 그는 MC 신동엽이 결정적인 정답을 제시하자 “기억나는 것 같다”며 천연덕스러운 표정을 짓고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지는 오답의 향연에도 박나래는 꿋꿋한 텐션을 유지했다. 정답을 맞히지 못해 머쓱해하다가도 음악이 나오면 언제 그랬냐는 듯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이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박나래는 주변의 방해 공작에도 정답을 맞혀 디저트 사수에 성공했다. 그는 관록이 돋보이는 노래방 무대 매너를 뽐내며 주위를 뒤집어지게 했다.

‘놀토’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