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백지영X김태우 vs 홍은희X이윤지X임형준, 공동양육 꿈꾸는 의뢰인 매물 찾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스틸컷. /사진제공=MBC

가수 백지영과 김태우가 한 지붕 두 살림을 원하는 의뢰인을 위해 매물 찾기에 나선다.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다.

29일 방송되는 ‘홈즈’에는 공동 양육을 원하는 자매의 보금자리를 위해 백지영, 김태우와 배우 홍은희, 이윤지, 임형준이 코디로 출연한다.

이 날 방송에는 우애 좋은 자매가 의뢰인으로 등장해 함께 살 집을 찾았다. 의뢰인들은 “공동 양육을 위해 1년 전부터 집을 알아봤지만, 한 집 같은 두 집을 찾기란 쉽지 않다”며 의뢰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직장위치를 고려해 서울 강북지역과 경기도 남양주 일대에서 함께 살기를 원했으며, 두 가족이 살 집이기 때문에 최소 방 5개 이상은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아이들의 학교가 가까이 있길 희망했으며, 특히 아토피로 고생하고 있는 막내를 신경 써 달라고 부탁했다. 자매의 예산은 두 가족이 합친 금액으로 매매가 6억 원대였다.

먼저 덕팀에서는 똑순이 주부코디 홍은희와 이윤지, 임형준이 등장했다. 이들이 찾은 곳은 서울 망우동의 한 빌라. 세 사람은 의뢰인을 위해 빌라의 위층과 아래층을 동시에 소개했다. 신축 매물의 깔끔한 인테리어는 누가 봐도 손색이 없을 정도지만, 홍은희와 이윤지는 오히려 새집 증후군을 걱정해 대안을 제시했다. 또한 어린 시절 트로트 가수 박현빈과 공동 육아로 함께 성장했다고 밝힌 이윤지는 경험자의 시각으로 매물을 평가해 코디로서의 신뢰도를 높였다.

또 다른 매물을 찾은 세 사람은 서울 수유동의 16년 된 구옥을 찾았다. 멋진 정원과 넓은 앞마당, 독특한 돌 외벽을 자랑하는 매물에 스튜디오 출연친은 모두 마음이 뺏겼다. 하지만 다소 유행이 지난 레트로 풍 인테리어는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는 의견에 이들은 구조변경 없이도 낮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인테리어 팁을 전수했다.

이에 복팀에서는 가을 감성과 어울리는 감성코디 백지영과 김태우가 다양한 구조의 매물들을 소개했다. 이들이 찾은 곳은 경기도 남양주의 주택으로 똑같은 구조의 집 2채가 나란히 붙어있다. 천연 잔디로 꾸며진 앞마당과 세련된 내부 인테리어에 덕 팀장 김숙은 “그냥 이 집으로 결정 하면 좋겠다”며 백기를 들었다. 이 밖에도 감성돋는 단독주택의 매물을 소개한 백지영과 김태우는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카페 분위기의 거실과 웅장하게 솟은 높은 층고, 다락방 느낌의 아늑한 2층 공간은 상대팀 코디들의 취향까지 저격했다.

한편 이번 대결로 절대 약세로 몰리던 덕팀이 복팀을 따라 잡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양팀의 스코어는 복팀 10승, 덕팀 9승, 무승부 3번이다. 과연 덕팀은 또 한 번의 우승으로 복팀과 동점을 만들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홈즈’는 29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