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유행 프로그램2’, 저세상 면접 현장부터 이별법까지···포복절도 웃음 릴레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 방송화면. /사진제공=tvN

저세상 면접 현장부터 시대별 이별법까지 포복절도 웃음 릴레이가 이어졌다.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에서다.

‘최신유행 프로그램2’는 최신 트렌드와 유행 코드를 다양한 코너에 담아 공감과 재미를 이끌어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지난 28일 방송된 ‘최신유행 프로그램2’에는 애니메이션 ‘아싸써커스’에서 금수저 조코의 남다른 SNS 비하인드가 밝혀졌다.

조코가 올린 사진은 겉보기에는 지하철 플랫폼처럼 생겼지만, 사실 조코의 집 안에서만 다니는 전용 지하철이었던 것. 또한 콘셉트를 바꿔 올린 소박한 오르골 사진도 피규어가 아니라 사람이 직접 들어가 연주하는 특대형 오르골이라는 반전을 선사했다. ‘좋아요’가 폭발하는 오르골 사진을 보며 “역시 SNS는 소박하게 해야 되는 거였다”는 조코의 모습이 왠지 모를 웃음과 여운을 남겼다.

시트콤 코너 ‘스타트-엇!?’에서는 코코아를 박차고 나간 개그우먼 이세영의 빈자리를 충원하기 위해 신입사원 선발전이 벌어졌다. ‘2019년 하반기 취업 시장은 전쟁터’라는 정보와 다르게 단 두 명 만이 코코아의 문을 두드렸다. 무엇보다 정수리 냄새 평가가 특기인 아스트로의 문빈보다 스펙 넘치는 배우 강윤의 채용이 확실해 보였다. 하지만 강윤은 외국 대기업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코코아를 떠나며, 어부지리로 문빈의 입사가 확정됐다. 수정된 조직도를 본 대표 권혁수는 분노에 휩싸여 코코아의 앞날에 궁금증을 높인다.

‘요즘것들 탐구생활’에서는 ‘연애 리플레이 리스트’의 이별편이 한밤중에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90년대 이별 편에서는 김민교와 이세영이 유독 연인의 비극적인 죽음 앞에서 무릎을 꿇고 하늘을 원망하는 장면이 많았던 당시의 뮤직비디오를 떠올리게 했다. 인터넷 소설의 감성을 담은 2000년대를 지나 2013년도에는 대학교 수업 시간 도중, 사랑꾼 박규남의 공개 고백이 이별의 참사를 부른 에피소드가 남다른 재미를 더했다.

‘최신유행 프로그램2’는 매주 토요일 밤 12시 XtvN에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