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정승길,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 종영 소감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출연한 배우 정승길.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승길이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29일 공식 SNS를 통해 정승길의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정승길은 무더운 여름날에도 스태프에게 여유로운 웃음과 배려가 뽐낸다. 또 다른 사진에서 정승길은 극 중 동료이자 중년 로맨스를 함께 만든 배우 백지원과 함께 웃음짓고 있다.

​또한 정승길은 “두 명의 감독님, 두 명의 작가님께 고맙다는 이야기를 제대로 못 드린 것 같아 마음에 쓰였습니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함을 전할 수 있어 다행입니다. 스태프들도 정말 수고 많았습니다. 덕분에 행복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환동(이유진 분), 동기(허준석 분), 진주(천우희 분), 다미(이지민 분) 고마웠다. 특히 가장 많은 장면을 함께한 범수(안재홍 분), 정 작가(백지원 분)에게도”라며 동료 배우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모든 등장인물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끝까지 함께했던 시청자들을 향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배우 정승길은 극 중 깔끔한 캐릭터 구상과 자연스러운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그가 다음 차기작에서는 어떤 모습을 어떻게 보여줄지에 대한 기대가 더해진다.

‘멜로가 체질’은 지난 28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