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유재환 “4달 만에 32kg 감량, 확 달라진 일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4달 만에 32kg 감량했습니다.”

확 달라진 가수 유재환의 말이다. 그는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방송을 통해서는 살 빠진 모습을 처음 공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환은 “전과 다르게 차분해진 것 같다”는 말에 “체중 감량으로 인해 기초대사량이 낮아져서 차분해졌다”고 설명했다.

완전히 다른 사람이 돼 나타난 유재환의 모습에 ‘전지적 참견 시점’의 다른 출연자들은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가운데 신봉선은 “건방져 보이는 것 같다”고 지적해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이어 유재환은 달라진 일상도 공개했다. 한층 여유로워진 운전석부터 헤어스타일과 의상까지 완벽하게 바꾸는 과정을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