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심층분석…’이춘재의 모습은 얼마나 일치했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그것이 알고싶다’

지속적으로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다룬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가 오늘(28일)과 오는 10월 5일, 2주에 걸쳐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해 심층 분석한다.

최악의 미제사건이었던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이 경찰의 최신 DNA 판독기술에 의해 특정됐다. 하지만 범인으로 지목된 이춘재가 자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소시효가 지난 지금, 사건의 진실을 어떻게 규명할 수 있을까.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건이 절정으로 치달았던 1992년 4월 28일 ‘6년간의 살인-화성연쇄살인사건’ 편에서 사건 당시 현장 상황과 관계자들의 생생한 증언을 토대로 범인의 정체를 추적했다. 20여년 후인 2011년 5월 7일 ‘800회 특집, 사라진 악마를 찾아서’ 편에서는 사건 당시의 기록을 21세기 첨단 과학수사의 눈으로 살펴보며, 정교한 프로파일링으로 범인의 윤곽을 그렸다.

28일 방송에서는 과거 방송을 통해 축적된 ‘그것이 알고싶다’만의 단독 자료와 데이터를 활용해서 경찰이 특정한 범인 이춘재와 당시 ‘그것이 알고싶다’가 예측한 범인의 모습이 얼마나 일치하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아울러 범인 특정의 계기가 되었던 첨단 DNA 기법은 무엇인지, 현재까지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이춘재의 혐의가 입증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살펴본다.

다음달 5일 방송될 2부에서는 이춘재가 경찰에 체포된 사건이었던 ‘처제 성폭행 살인사건’을 중심으로 범인 이춘재는 어떤 인물인지를 집중적으로 분석한다. 만일 그가 화성 연쇄사건의 진범이라면, 어떻게 그동안 수사망을 피했고 어떻게 꼬리가 밟히게 된 것인지 알아본다. 처제 살인 직후에도 처가에 들러 일손을 돕는 대담한 행동을 했는가 하면, 1심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난 직후 수사관계자에게 “고맙다”고 말했다는 이춘재. ‘그것이 알고싶다’의 제작진은 체포와 조사과정, 수감기간동안 보여준 그의 기이한 발언과 행적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파헤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