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우집주’ 이주영, 2030 현실 공감 열연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주영. / KBS2 ‘집우집주’ 방송화면.

배우 이주영이 현실에 있을 법한 실감 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드라마스페셜 ‘집우집주’에서다.

‘집우집주’는 ‘집’의 의미를 고찰하는 작품으로, 이주영은 극 중 건축가 조수아 역을 맡았다. 2019 KBS 단막극 첫 주자로 나선 그는 주연으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냈다.

집과 인테리어에 푹 빠져사는 조수아의 옷을 입은 이주영은 수아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하며 설득력을 높였다. 고등학교 동창 주연(한재이 분)의 신혼집 인테리어를 맡은 수아는 크고 좋은 집을 보면서 느끼는 솔직한 감정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어릴 적부터 ‘초라한 본가’에 대한 콤플렉스를 지닌 수아가 결혼을 앞두고 남자친구를 부모님께 인사시키는 과정에서 다시 트라우마인 누추한 집을 마주하는 과정 역시 생생하게 담겼다. 남자친구의 세련된 본가와 비교되는 초라한 가구와 촌스러운 인테리어로 꾸며진 본가를 바라보며 착잡한 표정을 지었고, 보는 이들 역시 공감했다.

자신의 본가와 현실적으로 구할 수 있는 신혼집을 마주하고 실의에 빠진 수아에게 더욱 비교될 수밖에 없는 친구 주연의 신혼집과 남자친구의 집. 이에 충동적인 선택을 하고 마는 수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자신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고 주연에게 곧바로 사과하며 먹먹함을 안겼다. 비로소 집의 외관이 전부가 아님을 깨닫게 된 수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큰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주영은 상황을 마주하며 변화하는 수아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보여주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본가의 외관을 사랑하지 못했던 수아가 그것이 전부임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아가는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을 풍성하게 표현했다. 맞춤옷을 입은 듯한 열연으로 60분을 가득 채운 이주영을 향한 시청자들의 호응이 이어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