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미람 “위로와 채움의 시간 보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미람. / 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미람이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을 마치면서 “위로와 채움의 시간을 보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멜로가 체질’에서 하윤 역으로 열연을 펼친 미란은 28일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를 통해 “극중 하윤이라는 인물을 통해 연인 관계에서 느낄 수 있는 여러 감정을 표현함으로써 큰 위로와 채움의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매 순간을 오래 간직하겠다. ‘멜로가 체질’을 사랑해주시고 함께 해주신 모든 이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멜로가 체질’에서 솔직하고 거침없는 모습을 현실적이고 매끄럽게 표현한 미람은 연애의 복잡한 이면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샀다. 풋풋한 연애 초반부터 권태기가 온 오래된 연인의 모습까지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을 드러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미람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감정을 몰입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만들어내며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