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공블리’ 덕에 극사실주의 로코 탄생했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에게 미련을 떠는 이재훈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래원. /사진제공=NEW

부드러운 눈빛에 남성적 카리스마까지 장착해 ‘멜로장인’이라 불리는 배우 김래원이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돌아왔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다. 술에 취해선 전 여자친구에게 ‘자니?’ ‘뭐해?’라고 카톡 폭탄을 날리는 지질한 남자 재훈을 연기하는 김래원을 이젠 ‘로코 황제’라고 불러야 할 판이다. 질척거리고 엉성한 그의 모습은 웃음과 탄식을 불러온다.

10. 이 영화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김래원: 제작사 대표님이 지질한 역할이 있다며 출연을 제안하셨다. 시나리오를 보고 회사에서도 긴가민가했단다. 너무 지질해서. 그런데 나는 재훈이 왜 지질한 건지 잘 모르겠더라. 이 솔직한 영화가 너무 재밌었고 (재훈이) 충분히 이해됐다. 배우들간 호흡만 잘 맞으면 재밌는 영화가 나올 것 같았다.

10. 재훈처럼 이별의 아픔을 극심하게 겪어본 경험이 있나?
김래원: 재훈 정도는 아니었던 것 같다. 재훈 만큼의 마음이었는데 내가 무딘 건지, 아니면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슬픔의 크기가 재훈과 다른 건지, 또는 사랑의 크기가 재훈보다 적었던 건지 잘 모르겠다. 그런데 단 하나, 재훈은 여린 것 같다. (슬픔을 달래기 위해) 술에 의지하면서 실수하게 돼서 지질하다는 말을 듣는 것 같다. 기억도 안 나지만 술 마시고 두 시간이나 한 통화의 상대방이 알고보니 선영(공효진 분)이었다. 그렇게 민망한 일인가 싶기도 했다. 잘 몰라서 현장에서 감독님, 효진씨에게 계속 물어봤다. 결과적으로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나왔다고 봐주시니 성공한 셈이다.

10. 그렇다면 재훈이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잡아나갔나?
김래원: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오히려 내가 잘 몰랐기 때문에 재훈의 매력이 자연스럽게 생긴 것 같다. 잘 알았다면 뭔가를 애써 표현하려고 했을 것이다. 이번 작품을 찍을 때는 (생각을) 비우려고 했다. 다만 이별의 고통도 무겁고 힘든데 (작품들로 보여진) 내 이미지도 다운돼 있는 편이다. 평상시에 나도 그렇고. 그래서 영화가 너무 처지지 않도록 신경 썼다. 감정의 터닝포인트도 따로 두지 않았다. 그냥 아주 자연스럽게, 그리고 너무 무겁지 않게 표현하려고 했다.

10. ‘자니’ ‘뭐해’ 같은 메시지를 보내본 적은 있나?
김래원: 술 먹고 헤어진 사람에게 그런 메시지를 보낸 적은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 글쎄, 아주 어릴 때는 또 모르겠다. 잘 기억이 안 나니까.(웃음)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한 장면. /사진제공=NEW

10. 슬리퍼가 없는 선영에게 자신의 슬리퍼를 던지듯 벗어주는 등 툴툴대면서도 은근히 챙겨주는 모습이 ‘심쿵’ 포인트였다. 의도한 건가?
김래원: 그렇게 봐줬다니 감사하다. 그 장면은 사실 두 가지 버전으로 찍었다. 가지런히 벗어주는 버전과 휙 던지듯 벗어주는 버전. 찍을 때 현장에서도 두 가지 다 괜찮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런데 영화를 보니 전자가 낫지 않았을까 생각도 했는데 그렇게 느꼈다니 다행이다. 그런 식으로 챙기는 게 재훈이 마음을 표현하는 방식이지 않겠나.

10. 상대 역인 공효진과는 2003년 MBC 드라마 ‘눈사람’에서 함께 연기한 사이다. 16년 만에 다시 연기 호흡을 맞춘 공효진은 어땠나?
김래원: 매력적이고 자기 감정에 솔직하며 연기도 자연스러운 배우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효진씨가 생각났다. 제작사에서 출연 의사를 물었을 때도 효진씨가 하면 나도 이 작품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상대역으로) 효진씨가 내 마음속 1순위였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남자 배우가 상대역으로 가장 선호하는, 손가락에 꼽히는 사람일 거다. 효진씨와 연기하면 나도 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영화를 보면서도 내가 잘하지 못한 부분이 효진씨로 인해 커버된다는 걸 느꼈다.

10. 술 마신 후 다음날 일어나보면 집안엔 비둘기, 고양이 등 어디서 어떻게 들어온지도 모르는 동물들이 있다. 동물들과의 촬영은 수월했나?
김래원: 고양이와의 촬영은 쉽지 않았다. 처음에는 잘 지냈는데 내가 고양이를 (잡으려고) 쫓아다니는 장면을 찍은 후에는 고양이가 너무 놀랐다. 겁먹어서 그 다음부터는 (촬영을) 잘 안 하려고 하고 내가 조금만 움직여도 도망다녔다. 비둘기는 한 방에 오케이를 받았다.(웃음) 영화를 보면 비둘기가 마침 지나갔다가 다시 돌아가지 않나. 현장에서는 비둘기 연기에 대한 반응이 제일 좋았는데 관객들이 어떻게 반응해줄지 궁금한 장면이다. 비둘기가 움직이는 대로 내가 자연스럽게 연기해야 했는데 아주 호흡이 좋았던 거다.(웃음)

10. 술 취한 연기는 정말 술을 마신 것처럼 리얼했는데.
김래원: 효진씨도 나도 술 취한 연기를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했다. 영화를 본 몇몇 지인들에게서 정말로 술 마시고 한 거냐는 얘길 들었다. 다행이다. (그럼 한 잔도 안 마시고 연기한 건가?) 그렇다. 과장되게 연기하기도 했고 분장의 효과도 조금 본 것 같다.

김래원은 연애에 대해 “전체를 놓고 보면 희극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NEW

10. 말로 내뱉기엔 민망한 대사들이 많다.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걱정하진 않았나?
김래원: 좀 부담스러웠다. (순화해보자는 의견을 내보진 않았나?) 과한 게 아니냐는 의견을 말해보기도 했지만 만드는 분들의 의견을 따랐다.

10. 당신이 생각하는 보통의 연애란 어떤 모습인가?
김래원: 음…. 너무 어렵다. 사랑이라는 감정에 조금은 무뎌진 선영(공효진 분)과 사랑에 미숙한 재훈. 이 두 사람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가장 평범한 연애일 수도 있지 않을까. 그러면서 사람도 감정도 조금씩 변하기도 하고. 그냥 그렇게 자연스러운 게 보통의 연애인 것 같다.

10. 나이가 들수록 연애세포가 말라간다는 얘기가 있는데 동감하나?
김래원: 그렇진 않은 것 같다. 남자들 그렇게 말하는 거 거짓말일 수도 있다.(웃음)

10. 흥행 예감은?
김래원: 전혀 예상 못하고 있다. 큰 기대도 안 하고 있다. 난 정말로 감이 많이 떨어진다. 겸손한 마음으로 좋은 분들과 좋은 영화를 만든 것만으로도 기쁘다. 평가는 관객들의 몫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