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황치열, 고향 후배 만나 급 팬미팅…일화+미담 쏟아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가장 좋아하는 ‘등하원 도우미’로 가수 황치열을 꼽은 코미디언 김지선이 갑자기 변심했다. 그 이유는 28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 공개된다.

이날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에서는 고향 후배들을 만난 황치열의 모습이 담긴다. 대구 구미 출신인 황치열은 한 맞벌이 가정의 등하원 도우미로 출동했다가 고등학교 후배인 자녀들의 아빠와 만났다.

저녁이 되면서 아빠와 고교 동창이라는 황치열의 중학교 후배까지 합류해 갑자기 향우회 겸 팬미팅이 펼쳐진다. 후배들은 자신들에게 살아있는 전설과도 같은 황치열에 얽힌 다양한 일화와 과거 미담을 쏟아내 황치열을 쑥스럽게 만들었다고 한다.

더불어 황치열은 한때 가수 데뷔를 준비했다는 아이 아빠의 노래를 듣고 난 뒤 적극 응원과 조언의 말을 건네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정작 아이 엄마와 VCR을 지켜보던 여성 출연자들의 표정은 오히려 심각하게 굳어져 갔다.

특히 황치열을 “어디 하나 버릴 데가 없다”고 극찬한 김지선마저도 “지금까지 사람 좋게 봤는데”라며 굳은 표정을 지었다고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