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정소민, 이병헌 감독과 인연으로 최종회 특별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소민. / 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정소민이 28일 오후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리는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특별 출연한다.

이하늬와 진선규부터 김도연, 손석구까지 화려한 특별 출연진을 자랑한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의 최종회에는 정소민이 등장할 예정이다. 영화 ‘스물’을 통해 이병헌 감독과 인연을 맺은 그는 바쁜 일정에도 흔쾌히 촬영에 나섰다고 한다. ‘멜로가 체질’의 마지막 히든 카드로, 민준(김명준 분)이 옮긴 소속사의 배우 선주 역을 맡았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민준과 나타난 선주는 등장하자마자 “실장급이 왜 샵까지 따라와?”라며 소민(이주빈 분)의 분노를 유발했다. 선주는 순간이지만 다정하게 민준의 곁에 가깝게 붙어있었고, 이는 불같은 성격의 소민을 자극하기 충분했다. 소민과 민준 사이에서 선주가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더불어 예고편은 소진(김영아 분), 소대표(박형수 분), 혜정(백지원 분)과 인종(정승길 분), 다미(이지민 분)와 동기(허준석 분), 민준과 소민, 재훈(공명 분)과 한주(한지은 분), 은정(전여빈 분), 진주(천우희 분)와 범수(안재홍 분)까지, 모든 출연자들이 “사랑해”라고 말하며 마무리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