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펀딩’ 강하늘, 설렘 유발 3종 세트 공개…유인나도 봉인해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같이 펀딩’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의 오디오북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배우 강하늘이 마음을 흔드는 파트너인 유인나는 물론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을 예정이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같이 펀딩’에서는 유인나와 강하늘의 오디오북 프로젝트가 담긴다. 앞서 한 독립서점에서 진행한 ‘고백서가’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책과 손편지로 첫 교감을 나눈 유인나와 강하늘은 본격적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위로와 휴식을 전할 수 있는 오디오북을 완성하기 위해 처음 만났다.

선한 미소와 남다른 배려심으로 ‘미담 제조기’라는 별명을 가진 강하늘은 알려진 모습 외에도 숨겨진 매력을 꺼내 오디오북 파트너 유인나는 물론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 전망이다.

강하늘은 유인나와의 첫 만남에 어색함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오디오북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인 이유에 대해 “책을 좋아하지만 거두절미하고 인나 누나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래도 예뻐요”라며 유인나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또 강하늘은 “다 된다”며 유인나의 제안에 ‘밀당’이나 주저함 없이 모두 흔쾌히 나서는 적극성과 배려심을 뽐냈다. ‘같이 펀딩’의 제작진은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배려와 마음은 유인나도 만만치 않다. 유인나는 오직 강하늘을 위한 노래부터 도시락까지 정성스레 준비해 왔다”고 귀띔했다.

유인나와 강하늘은 서로를 알아가며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본격화한다. 두 사람은 책을 중심으로 관심사, 좋아하는 노래와 책 등 공통점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깊게 소통했다고 한다.

‘같이 펀딩’의 제작진은 “유인나와 강하늘의 소통 과정을 통해 주변을 기분 좋게 만드는 두 사람의 매력이 공개된다. 둘은 따뜻함 외에도 책, 노래, 영화, 취향 등이 닮았더라”라면서 “이처럼 비슷한 두 사람이 진정성을 가지고 준비한 오디오북 펀딩을 주목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