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트와이스 나연·지효·채영, 마니아의 받아쓰기 실력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 그룹 트와이스의 나연, 지효, 채영 등이 출연한다. 28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나연, 지효, 채영은 ‘놀토라운 토요일’의 팬이라며 “대기실에서 방송을 틀어놓고 멤버들과 문제를 푼다”고 했다. 이들은 가장 잘 맞히는 멤버로 나연을 꼽았다. 이에 나연은 “승부욕이 강한 편”이라면서 “지효도 잘 풀지만 가끔 헛다리를 짚는다”고 말했다.

본격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신동엽을 주장으로 한 예능인 팀과 혜리를 주장으로 한 걸그룹 팀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고 한다. 특히 나연, 지효, 채영은 ‘놀라운 토요일’의 마니아다운 깜짝 실력을 발휘하며 환상적인 팀플레이를 보여줬다.
고난도의 방탄소년단 노래에도 불구하고 나연과 채영이 정답 최다 근접자의 자리를 노리는가 하면, 지효 또한 적극적으로 가사를 추리하면서 아이디어를 제시해 ‘놀토’의 브레인으로 등극했다.

방탄소년단 노래에 이어 2라운드에서도 역대급 난이도의 문제가 출제되자 멤버들은 “오늘은 다이어트하는 날”이라며 당황했다. 더욱이 녹화 초반 받쓰 능력자의 면모를 뽐내던 나연이 예상외로 고집쟁이 면모를 드러내고, 지효와 채영도 의견을 굽히지 않아 현장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신동엽, 문세윤, 박나래가 중심이 된 예능인 팀이 위기의 순간 강력한 한 방으로 걸그룹 팀을 향해 도전장을 내밀어 재미를 더했다.

‘놀라운 토요일’의 제작진은 “이날 간식 게임에는 가사 낭독 퀴즈가 출제돼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최고의 맛이라는 제작진의 말에 멤버들 간 눈치 싸움이 절정에 달한 상황에서 채영은 독특한 맛 표현으로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며 “이 밖에도 기상천외한 오답 배틀을 벌인 김동현과 넉살, 주워 먹기 희생양이 된 문세윤 등 유쾌한 에피소드들로 녹화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