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윤나무, 배수지·이승기에 스파이 정체 들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배가본드’ 방송화면. /

배우 윤나무가 이승기와 배수지에게 정체를 들켰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다.

이날 ‘배가본드’에서는 달건(이승기 분)과 해리(배수지 분)의 조력자로 눈도장 찍은 호식(윤나무 분)이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이들의 정보를 캐내던 테러범들의 스파이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호식은 달건과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갑작스런 총격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동시에 해리는 자신의 숙소에 침입해 목숨을 위협하라고 사주한 인물이 호식이라는 것을 알았다.

해리가 달건에게 호식이 스파이임을 알려주자, 호식은 부상을 입은 채 필사적으로 병원 밖을 향해 도망쳤다. 숨 막히는 추격전 끝에 더 이상 갈 곳이 없게 된 호식은 “오지마. 이게 뭔지 알아? 이거 씹으면, 난 바로 즉사”라며 작은 캡슐을 보여줬다.

해리는 호식을 달래듯 이렇게 죽으면 안된다고 말했지만, 호식은 건너편 옥상의 저격총을 빤히 쳐다보며 “내 아내와 딸을 지키려면 다른 방법이 없다”며 입안에 캡슐을 넣고 깨물었다. 그대로 쓰러진 호식은 해리를 향해 “아무것도 하지마. 그 사람들 무서운 사람들이야”라고 경고하며 죽음을 맞았다.

이날 방송에서 윤나무는 대사관 직원 뒤에 숨겨져 있던 스파이라는 정체를 들킨 뒤 숨막히는 추격 장면을 실감 나게 소화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죽음을 앞둔 마지막 순간에도 아내와 딸을 걱정하며 눈물짓는 등 캐릭터의 폭넓은 감정선을 유연하게 표현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