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경악한 일본의 만행…조선인 코 무덤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공개된 일본의 만행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임진왜란 속 수많은 영웅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7년 동안 벌어진 임진왜란의 여러 전투를 되짚는다. 큰 승리를 거둔 전투도 있고, 뼈아픈 패배를 한 전투도 있었다. 이 과정에서 일본이 저지른 잔혹한 만행은 ‘선을 넘는 녀석들’의 가슴까지 분노로 채웠다고 한다.

‘선을 넘는 녀석들’이 찾은 첫 번째 탐사 장소는 진주성이다. 임진왜란 당시 바다를 지키는 영웅이 이순신 장군이라면, 육지를 지키는 영웅은 김시민 장군이었다. 김시민 장군은 뛰어난 전술로 군사적 요충지인 진주성을 지켜냈다. 김시민 장군이 조선군 약 3800명과 왜군 약 3만 명이라는 절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에서 왜군을 몰아낸 진주대첩은 임진왜란 3대 대첩으로 불릴 만큼 큰 승리였다.

이어 설민석은 1597년 2차 진주성 전투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당시 일본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만행을 저질렀다. 살아 있는 조선인의 코를 베어서 전리품으로 가져간 것. 뿐만 아니라 6만여 명의 조선인을 학살하기까지 했다. 이에 진주성 앞 남강은 당시 새빨간 피로 물들었다고 한다. 끝없이 이어지는 일본의 만행을 들은 ‘선을 넘는 녀석들’의 출연자들은 탄식을 쏟아내며 안타까워했다.

‘선을 넘는 녀석들’의 제작진은 “끝없이 이어지는 일본의 충격적 만행에 출연자들이 경악했다. 온몸을 바쳐 싸운 영웅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