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태연, 베를린 마지막 버스킹…의미 있는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태연. / JTBC ‘비긴어게인3’ 방송화면.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이 독일 베를린 관객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는 태연을 비롯해 이적·폴킴·김현우·적재의 베를린 음악 여행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태연은 낮 버스킹(길거리 공연)을 위해 마우어파크에 도착했다. 자유로운 분위기에 맞춰 세련된 사운드가 인상적인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의 ‘bad guy’와 발표하자마자 각종 음원 사이트 1위를 휩쓴 ‘사계’를 선곡해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휴식 시간, 현지 팬들을 만난 기분을 묻는 이적의 질문에 태연은 “정말 고맙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과 책임감이 든다. 정말 신기하고 좋은 자극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베를린에서의 마지막 버스킹 공연이 열린 어반 아트 스페이스에서 태연은 폴킴과 듀엣으로 존 레전드(John Legend)의 ‘All of me’를 부르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했다. 또한 태현은 평소 애창곡이었다는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재탄생 시켜 눈길을 끌었다.

태연은 딕펑스의 ‘VIVA 청춘’과 이적의 ‘왼손잡이’도 열창했다. 다른 출연자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장르를 가리지 않는 곡 소화력을 보여줬다.

남다른 음악성과 진정성 있는 태도로 베를린의 관객들도 사로잡은 태연. 다음 버스킹 여행지인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보여줄 활약 역시 기대를 모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