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윤종신 “‘코코’ OST ‘기억해줘’, 디즈니 편곡 내공에 놀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윤종신. / 제공=JTBC ‘방구석1열’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이 디즈니의 ‘OST 전략’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다.

이날 ‘방구석1열’은 디즈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실사 영화로 화제를 모은 ‘알라딘’과 ‘라이온킹’을 다룬다. 세종대 만화애니메이션학과 한창완 교수와 배순탁 작가, 변영주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방구석1열’의 녹화에서 배순탁 작가는 ‘알라딘’에서 새롭게 추가된 OST인 ‘Speechless’에 대해 “개봉 이후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Speechless’의 신청곡 요청이 줄을 이었다. 자스민 공주의 진취적인 모습이 담긴 곡이자 실사 영화의 유일한 신곡으로 대박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디즈니를 대표하는 OST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코코’의 한국어 버전 엔딩곡 가창에 참여한 윤종신은 “‘코코’의 유명 OST인 ‘기억해줘’를 녹음할 당시 디즈니의 편곡이 ‘보통 내공이 아니다’라는 생각을 했다. 디즈니 OST 특징은 영화를 보고 나면 쉽게 읊조릴 수 있다는 점이다. 군데군데 전략적으로 숨겨 놓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윤종신의 말에 공감하며 “‘겨울왕국’ 개봉 당시 어머니와 함께 봤는데 어머니가 처음엔 별 기대 없이 보시더니 다 보고난 뒤 찬송가 부르듯 OST를 따라 부르더라”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