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핫펠트, 아이돌 선입견 깬 뜨거운 진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2 ‘악플의 밤’ 방송화면. /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한 가수 핫펠트(예은)가 ‘악플(악성 댓글)’도 기죽게 만드는 당당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진심을 전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는 그룹 원더걸스 출신의 가수 핫펠트를 비롯해 래퍼 넉살이 출연했다. 이들은 자신을 향한 악플을 시원시원하게 인정하고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핫펠트는 “아티스트병 중증 환자”라는 악플을 빠르게 인정했다. 그는 “조금씩 병에 걸린 것처럼 (자신의 일에) 빠져보는 게 좋다”면서 “(원더걸스 때처럼) 따라 부르기 쉬운 음악보다 삶의 다양한 부분을 담은 음악을 해보고 싶었고 이에 나 스스로를 스토리텔러라 생각한다”며 음악에 대한 소신을 당당하게 밝혔다.

특히 ‘내가 생각하는 아티스트라는 것은 자기가 아티스트라고 말하는 사람이고, 작품은 그 아티스트가 작품이라고 말하는 것이 작품이다’라는 칼 안드레의 말을 인용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과 자부심 담긴 확고한 음악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원더걸스 출신답게 이와 관련된 악플이 핫펠트 뒤를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핫펠트는 원더걸스 멤버들과의 비교 악플에 대해 “멀리서 (비교를) 하는 것 같은데 내 주변에서는 비교하지 않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은 뒤 “내 음악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는데 운 좋게도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하지만 내 음악은 원더걸스 색깔과 다르다는 소리를 들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좋은 회사고 대중이 원하는 음악을 잘 표현하지만 나는 음악적으로 나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핫펠트로 활동을 시작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언제나 능력치에 대한 평가는 줄 세우기더라”며 “내가 핫펠트라는 사실을 모르는 이들이 많아서 ‘핫펠트 음악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하나 하나가 소중해지는 것 같다”고 했다.

이와 함께 세간의 화제를 불러 모았던 전(前) 연인의 문자 공개 건에 대해 “(공개 자체에 대해서는) 내가 잘못했지만 관심을 끌려고 한 건 아니다”라고 사과했다. 최근 발매한 신곡이 실화에 가까운 이야기이며 돌연 잠수를 탔던 전 남자친구의 문자가 본인 음악의 모티브였다고 밝힌 것. 이에 ‘악플의 밤’의 MC 설리는 “(아티스트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지 관심받고 싶어서 한 행동은 아닌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이제 ‘관종’이라는 단어가 없어져야 될 것 같다. 어차피 (모든 사람들이) 관종이기에 없는 단어로 하면 되지 않느냐”며 핫펠트의 행동에 공감했다.

핫펠트와 설리는 걸그룹으로 데뷔해 연예계에서 아티스트로 활동하기까지 서로 겪었던 비슷한 경험을 허심탄회하게 밝히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음악, 외모를 지적하는 악플에도 자신만의 신념과 음악 가치관, 진솔한 생각을 당당하게 드러내며 이목을 끌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