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허재, 시작부터 “방송 중단!” 외친 사연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정글의 법칙’ 스틸./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편에서 허재가 첫 정글 생존에 도전한다.

허재는 ‘농구대통령’으로 불같은 성격을 자랑하던 현역시절과 달리 최근에는 ‘허당’ 이미지로 예능은 물론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을 받으며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허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글) 가고 싶었는데 나를 너무 늦게 불렀다”며 생존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초심으로 돌아가 헬스장에서 트레이닝을 받으며 근육을 키우고, 수중훈련까지 빼놓지 않고 참여하며 허당 이미지를 탈피해 에이스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실제로 정글에 입성하면서 그는 “멤버들 손에 물 한 방울 묻히지 않고 내가 앞장설 것”이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그러나 포부와 달리 얼마 지나지 않아 “방송 중단!”을 외치며 허당 본색을 드러내 병만족의 폭소를 자아냈다.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첫 번째 편은 오는 2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