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백투더 2002’s”…동방신기·슈퍼주니어, ‘아날로그 트립’으로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날로그트립,기자간담회

가수 신동(왼쪽부터), 동해, 최강창민, 이특, 유노윤호, 은혁. / 이승현 기자 lsh87@

“연예인을 떠나 한 남자, 사람으로서 좋은 추억을 남겼습니다. 보시는 이들도 ‘우리도 한 번 추억을 남겨볼까?’라는 생각이 드실거예요.”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멤버 최강창민을 비롯해 그룹 슈퍼주니어의 이특·신동·은혁·동해와 여행을 다녀온 소감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27일 오전 서울 삼성동 SM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오리지널 ‘아날로그 트립(Analog Trip)’의 기자간담회에서 “여행은 누구와 함께하느냐가 중요하다. 가수를 꿈꾸며 연습생 시절부터 친하게 지낸 편한 친구들과 함께여서 좋았다”고 강조했다.

‘아날로그 트립’은 10대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동방신기와 슈퍼주니어에게 주어진 특별한 휴가를 담았다. 유노윤호·최강창민·이특·신동·은혁·동해는 연습생 시절이었던 2002년으로 돌아가, 여행 가이드북 하나만 가지고 배낭여행을 시작했다. 꿈을 위해 내달린 자신들의 과거를 되돌아보며 추억과 우정을 나누는 모습을 보여준다.

유튜브 오리지널은 유튜브가 주요 아티스트,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제작자들과 협업해 제작하고 있는 콘텐츠로,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들에게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나온 그룹 방탄소년단의 다큐멘터리 ‘방탄소년단: 번 더 스테이지’를 비롯해 첫 번째 오리지널 드라마 ‘탑 매니지먼트’, 가수 박재범의 다큐멘터리 ‘Jay Park: Chosen1’ 등 현재까지 6편이 있다.

동방신기,유노윤호,아날로그트립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 / 이승현 기자 lsh87@

12회로 구성된 ‘아날로그 트립’은 오는 10월 9일 유튜브를 통해 처음 공개된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순차적으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자는 10월 9일, 12개의 에피소드를 한 번에 볼 수 있다고 한다.

프로그램의 총괄 연출을 맡은 SM C&C의 김지선 PD는 “그동안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과 여러 작업을 하면서 이들에게 추억이 많다는 걸 알았다. 그중 슈퍼주니어, 동방신기는 연습생 시절부터 숙소 생활도 같이하면서 더 돈독했다. 하지만 데뷔 이후에는 추억을 쌓을 기회가 적어서, 최정상에 오른 두 그룹이 연습생 시절로 돌아가는 아날로그 여행을 떠나보면 좋을 것 같았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여행지를 인도네시아로 정한 이유를 묻자 김 PD는 “인도네시아는 문화유적지와 자연이 잘 보존된 곳이다. 출연자들이 마치 수학여행을 떠난 것처럼 직접 발견하고 무언가를 찾을 수 있는 공간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인도네시아를 선택했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예능의 구성게 다큐멘터리 형식이 더해져 전 세계 시청자들이 모두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방신기, 슈퍼주니어는 아름다운 풍경과 친구와 함께하는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했다고 한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공개한 예고편에서도 가식 없이 소탈하고 지금까지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면이 담겨 이목을 끌었다. 이들이 함께 여행을 떠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한다.

슈퍼주니어,이특,아날로그트립

그룹 슈퍼주니어의 이특. /이승현 기자 lsh87@

이특은 “제작진이 오롯이 우리에게 맡겨줬다. 하루하루 여행에 빠져 들었고, 우리가 가만히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은 물론 멤버들의 손과 입술, 귀, 손, 발 하나하나를 찍어줘서 새로운 영상미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한 “슈퍼주니어에서는 일정이 맞는 네 명이 뭉쳤다. 뮤지컬로 인해 참여하지 못한 려욱이 가장 부러워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동은 “2002년에 나는 연습생이 아니었다. 이번 여행으로 가장 좋았던 건 조금은 어색했던 유노윤호와 친해진 것이다. 그것만으로도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특 역시 “여행이 아니라 명절 때 시골집에 모두 모여서 옛날이야기를 하면서 맛있는 음식을 먹는 기분이었다.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고 힘줘 말했다. 동해도 “유노윤호와는 어릴 때 연습생 때 같은 숙소에서 생활했고, 최강창민과는 군대 내무반에서 같이 지냈다. 여행을 간 건 처음이어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팀에서 막내인 최강창민은 “총무 역할을 맡았다”며 “형들이 모두 착하고 동생이라고 깔보고 의견을 무시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덕분에 즐겁게 돈 관리를 했다”며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더불어 여행을 마친 소감을 묻자 “여섯 명이 함께 있으면서 지난날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것 같아서, 여행이지만 한 단계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번 ‘아날로그 트립’은 4K(4000 픽셀의 해상도)로 제작·방영된다. 높은 수준의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내용뿐만 아니라 기술적인 면까지 시청자들을 충족시키겠다고 했다.

최강창민은 “유튜브 이용자가 많아지면서 그 안에서 구독자와 조회수를 늘리기 위해 더 자극적이고 공격적인 영상이 넘쳐난다. 우리 역시 그런 마음에 길들여져 처음에는 어떻게 하면 웃음을 드릴까, 고민했다”며 “하지만 여섯 명이 있는 그대로의 여행을 하면서 각자 가지고 있는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극적이고 큰 웃음보다 미소 짓게 되는 영상을 담았다. 연하지만 잔향이 오래가는 채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동은 “제작진이 몰래 숨어서 촬영하면서 우리끼리 있도록 해줬다.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은 진짜 표정과 행동이 나온다”며 기대를 높였다. 이특은 “많은 이들이 유튜브를 보는 이유로 ‘그냥’이라고 답한다”며 “‘아날로그 트립’도 그냥 볼 수 있다. 하지만 보고 난 뒤 웃음과 감동, 잔잔한 여운까지 있을 것이다. 다음 여행지는 베트남이나 태국이 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예측해본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