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날로그 트립’ 최강창민 “운 좋게 총무 역할…돈은 권력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동방신기,최강창민,아날로그트립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 / 이승현 기자 lsh87@

“이번 여행에서 총무 역할을 맡았습니다.”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27일 오전 11시 서울 삼성동 SM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아날로그 트립(Analog Trip)’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아날로그 트립’은 10대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일만 해온 동방신기와 그룹 슈퍼주니어에게 주어진 특별한 휴가를 담는다. 최강창민을 비롯해 유노윤호·이특·신동·은혁·동해는 연습생 시절이었던 2002년으로 돌아가 여행 가이드북 하나만 가지고 배낭여행을 시작하고, 꿈을 위해 내달린 자신들의 과거를 되돌아보며 추억과 우정을 나눈다.

최강창민은 “다섯 명의 형들이 모두 착하고, 동생이라고 깔보거나 의견을 무시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덕분에 총무로서 즐겁게 돈 관리를 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이 있지 않느냐”며 “돈은 권력이다. 자연스럽게 권력을 쥐었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아날로그 트립’은 12회로 구성돼 오는 10월 9일 유튜브를 통해 베일을 벗는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순차적으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유튜브 프리미엄 구독자는 10월 9일, 12개의 에피소드를 한 번에 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