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훈, ‘꽃파당’서 매력 입증…배우로 성공적 안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박지훈./사진제공=JTBC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박지훈이 배우로서 성공적으로 안방극장에 안착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박지훈은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 역을 맡았다. 그는 뛰어난 스타일링 실력을 지닌 ‘꽃파당’의 투덜이 막내 캐릭터를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성인 연기자로 탄탄한 행보를 시작했다.

고영수는 천생연분을 ‘천생정분’으로, 봉창을 ‘구들짝’으로, 양자택일을 ‘양자선택’으로 말하는 등 말실수를 종종 하긴 하지만, 틀린 뒤에도 당당함 하나는 절대 잃지 않는다. 게다가 솔직하고 거침없는 언행으로 다른 매파들의 구박을 받아도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

영수 캐릭터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누구와 있어도 발산되는 케미에 있다. ‘꽃파당’의 사내 매파들 마훈(김민재 분), 도준(변우석 분)과 있을 때면 마치 삼형제 같은 돈독한 우애와 편안함이 느껴쪘고, “석달이”라고 부르는 개똥(공승연 분)이와는 마주치기만 하면 날을 세우기 바빴다. 그러나 의뢰인 이형규(지일주 분)가 은애하는 여인과의 혼사를 결심하자 냉큼 서로를 껴안는 모습에선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박지훈은 화려한 비주얼과 안정된 연기력을 모두 갖추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귀여운 막내이자 대체불가 금손 영수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