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수미X최양락X조재윤, 국밥 한 그릇이 주는 위로와 공감(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신나리,김수미,최양락,조재윤,서효림,밥은 먹고 다니냐?

배우 신나리(왼쪽부터), 개그맨 최양락, 배우 김수미, 서효림, 조재윤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SBS플러스 새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수미가 tvN ‘수미네 반찬’에 이어 새로운 요리 예능을 선보인다. 영화 ‘마파도’ ‘가문의 위기’ ‘헬머니’ 등에 출연해 ‘국민 욕쟁이’로 자리매김한 그가 국밥 한 그릇을 통해 손님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여기에 충청도식 유머에 특화된 최양락, MBC에브리원 ‘도시경찰 : KCSI’에서 따뜻한 인간미를 뽐낸 조재윤, 엉뚱한 매력의 소유자 서효림, 막내 신나리가 종업원으로 분해 시너지를 더한다. SBS플러스 새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다.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밥은 먹고 다니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수미, 개그맨 최양락, 배우 조재윤, 서효림, 신나리, 김태형 SBS플러스 제작국장, 김정우 PD가 참석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김수미가 실제로 국밥집을 운영하면서 손님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위로하는 토크쇼.

김 국장은 프로그램에 대해 “평범한 삶을 살아온 사람들이 식당을 방문한다. 이에 출연진은 그들의 사연을 경청하고, 국밥 한 그릇을 나누면서 위로한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방송 키워드는 경청과 위로”라면서 “사람들의 인생에는 다양한 사연이 있다. 유쾌한 사연이건 가슴 아픈 사연이건 MC들이 들어주고, 위로를 해준다는 것이 기획의도이자 앞으로 나아가야 할 지향점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 국장은 프로그램의 리얼리티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 거리를 오가는 분들이 식당에 들러 식사를 하고 간다.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김수미 선생님이 직접 반찬도 가져오고 요리도 한다”면서 “손님들한테 돈도 받고 있다. 촬영 세트장이 아니라 진짜 식당을 운영한다”고 말했다.

김수미,밥은 먹고 다니냐?

김수미는 드라마 ‘전원일기’의 일용 엄니 이후 20여년 만에 분장을 처음했다고 밝혔다. /서예진 기자 yejin@

‘밥은 먹고 다니냐’의 제목은 4개월 전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배우 송강호가 말한 대사에서 착안했다. 김수미는 “화성연쇄살인사건과 비유돼 기분이 썩 좋지만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돌이켜 생각해보면 부모님과 함께 밥상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요즘은 혼자 살고, 혼자 밥을 먹다보니까 고민을 터놓을 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과 함께 밥을 먹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며 출연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또한 김수미는 최양락과 함께 일하고 싶어 직접 캐스팅을 했다고 했다. 그는 “SBS플러스 사장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내가 최양락을 캐스팅하자고 말했다”면서 “촬영 이전부터 최양락의 코미디를 즐겨본 팬이었다”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앞으로 예능에 출연하면서 후배들에게 좋은 일을 하고 싶다”면서 “잊혀져 가는 배우들을 위주로 섭외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재 배우 조형기를 캐스팅하려고 준비중”이라면서 “워낙 방송일을 오래하다보니까 연예인 섭외는 내가 맡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예능이 마지막 예능이라고 말한 김수미는 “예능을 하니까 장, 단점이 있다. 드라마와 다르게 대사를 외우지 않아서 좋다”면서 “순발력을 요하고, 인간 김수미의 치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수미는 “마지막 예능이라는 말은 취소다. 신동엽이 현재 14개의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데, 내가 (프로그램) 2개를 더해서 신동엽을 누르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어 “(프로그램 중에서) 제일 하고 싶은게 SBS ‘동물농장’의 신동엽 자리를 뺏는 것”이라며 “신동엽은 최고의 라이벌”이라고 덧붙였다.

최양락,밥은 먹고 다니냐?

최양락은 김수미와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서예진 기자 yejin@

최양락은 “김수미 선생님을 알고 지낸 지 38년이 됐다”면서 “솔직히 말해 중년 대세인 김수미 선생님과 함께 작품을 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했다. 이어 “여태까지 출연했던 프로그램에서는 웃음을 책임졌는데, 이 프로그램에는 김수미 선생님이 있어서 감동이 첨가됐다. 앞으로의 녹화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양락은 이번 프로그램에 대해 “항상 끼니를 먹을 때, 어머니가 찬밥 먹지 말고 따뜻한 밥을 먹으라고 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김수미 선생님이 직접 국밥을 끓이고 만드는 프로그램”이라며 “서울에 사는 사람이건 지방에 사는 사람이건 간에 따뜻한 밥을 먹게 하는 것이 목표”라며 각오를 다졌다.

조재윤,밥은 먹고 다니냐?

조재윤은 따뜻한 마음을 보여주고 싶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조재윤은 “최근 김수미 선생님의 김치를 먹기 위해 홈쇼핑에서 주문했는데 실패했다”면서 “이번 프로그램을 하면서 김수미 선생님의 김치를 먹게 됐다. 또 반찬으로 먹으라고 택배도 보내주셨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김수미 선생님의 음식을 먹어보는 게 소원이었는데 이루게 돼 행복하다”고 털어놨다.

또한 조재윤은 “평소 작품에서 악역을 주로 맡다보니 사람들에게 (악역의) 이미지가 박혀 있다”면서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인간 조재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예능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또 “가족들이 예능에 출연하는 걸 좋아한다”며 “그래서 더 예능을 찾아서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직접 설거지를 하고, 서빙을 한다는 조재윤은 “식당이 이렇게 바쁜지 몰랐다. 그저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임했다”면서 “목표는 내 안에 있는 리얼리티를 끄집어내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김수미와 함께 주방을 맡고 있는 서효림과 가게 아르바이트생을 담당한 신나리. /서예진 기자 yejin@

서효림은 “주방을 거의 맡아서 하고 있다. 요리를 잘 못하는 편인데 이번 방송을 통해 요리에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첫 촬영 때는 요리를 전부 맡아서 하니까 너무 힘들었다. 드라마를 촬영하는게 낫다고 생각할 정도였다”면서 “(방송을 통해) 많은 걸 얻었다. 웃음도 많고 눈물도 많은데 뜻밖의 이야기에서 감동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스스로를 치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고 덧붙였다.

신나리는 이번 방송에서 “선배들이나 김수미 선생님이 시키기 전에 (스스로 일을) 알아서 하는게 목표”라고 다짐했다.

최양락은 “30년 전에 나왔던 (나의) 유행어 ‘괜찮아유’가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 건 그만큼 재밌었다는 것”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훗날에도 대중들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오는 30일 밤 10시 처음 방송.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