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포기 NO…끈기로 살인 사건 전말 밝혀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이요원이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에서 포기하지 않는 끈기로 용의자의 진실을 밝혀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에서는 한윤서(이요원)를 비롯한 인권증진위원회의 조사관들이 중식 포차 ‘소호소관’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두 사람이 인권 침해를 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조사하는 과정이 담겼다.

윤서는 수감된 교도소에서 억울함을 토로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나뎃(스잘 분)과 경계선 지능을 가진 지순구(장정연 분)에 대한 해당 여부만을 파악할 것을 주장했다. 하지만 사건 본질에 대한 명확한 사실이 먼저 밝혀져야 한다는 열혈 검사 조사관 배홍태(최귀화 분)와, 지순구가 살인을 저지르지 않았다 주장하는 진정 대리인 변호사 오태문(심지호 분)의 입장 차로 인한 첨예한 대립과 용의자의 명확하지 않은 증언으로 인해 조사에 난항을 겪었다.

지순구가 경찰 조사 중 모친과 함께 동석 하기를 원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그의 모친은 찾아갔지만 윤서는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했다. 이어 홍태에게 조사 자료를 받기 위해 발길을 돌렸다.

경찰로부터 넘겨 받은 조사서를 훝어본 윤서와 홍태는 진술의 과도한 자세함에 무언가 석연치 않음을 느끼고 나뎃이 살던 빌라의 이웃을 찾아 알리바이를 확보했다. 또 지순구가 언급한 고시원에 살던 303호의 남자에 대해 태문이 먼저 방문한 사실 또한 알게 됐다.

나뎃이 현장에 없었음을 알게 된 윤서는 다시 지순구를 찾아 진실을 밝히기 위해 스스로가 무엇을 해야하는지 또 할 수 있는지를 말하고 위 사건의 진짜 용의자가 303호 남자임을 들었다.

사실을 말하고 흐느껴 울던 순구에게 윤서는 진심 어린 말로 위로를 전하고 그의 감형을 위해 법원에 의견을 제출했다.

이요원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조사관 한윤서의 외면은 평정심을 유지하고 냉철해보이지만 인권적인 부당함을 겪는 사건이나 사람들을 공감하고 말을 건내게끔 하는 심층적인 캐릭터인 만큼 이요원의 여러가지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남은 회차에서도 다양한 사건들과 마주하게 되는 만큼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부탁했다.

이요원이 출연하는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