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얼굴 천재’ 차은우 덕분에 현장 분위기 화사해졌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신세경./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신세경이 “차은우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좋았다”고 밝혔다.

신세경은 24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MBC ‘신입사관 구해령’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신세경은 “작품이 가지고 있는 색깔이 너무 좋았다. 폭력적이지 않고, 억지로 갈등을 만들지도 않았다. 전체적인 어우러짐을 생각했을 때 무해한 드라마라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차은우와의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무겁지 않은 한 편의 로코 같아서 좋았다. 따지고 보면 일개 사관이 대군 마마에게 할 말 다 하고 불평하는 게 말이 안 되지 않나. 손도 덥석 잡고, 뽀뽀도 먼저 하죠.(웃음) 차은우 씨가 가지고 있는 산뜻함과 젊음이 자칫 무겁고 어색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잘 중화시켜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얼굴천재’로 불리는 차은우. 이에 신세경은 “훌륭하다. 내가 더 말할 필요도 없다”고 웃으며 “은우 씨가 첫 촬영을 마친 날 감독님께 촬영 어땠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 그때 감독님이 ‘모니터 주변에서 엄청 좋아했다’라고 하더라. 은우씨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훨씬 화사해졌다”고 했다.

지난 26일 종영한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신세경은 조선 최초의 여자 사관 구해령으로 열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