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넉살, “새 앨범 나오면 스타일 바꿀까 생각”···단발머리 고충 토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사진제공=JTBC

래퍼 넉살이 악플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힌다. JTBC2 ‘악플의 밤’에서다.

27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는 원더걸스 출신 핫펠트(예은)와 넉살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넉살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단발머리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네티즌 사이에서 ‘윤미래와 함께 국내 여성 래퍼 투톱’ ‘넉언니’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넉살은 “요즘 거지존 대신 넉살존이라 부른다”며 씁쓸해했다. 거지존은 어떤 스타일링을 해도 예쁜 모양이 나오지 않는 단발머리를 일컫는 말로 현재 넉살의 헤어스타일이다.

또한 넉살은 “새 앨범이 나오면 스타일을 싹 바꿀까 생각하고 있다”면서 “(단발머리를) 자를 수 있다”고 선언했다. 이에 MC 김숙은 “앞머리를 내리는 건 어떠냐?”며 제안했고, 넉살은 “최양락 선배님의 스타일은 아무나 소화하기 힘들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악플의 밤’은 27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