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 아이드 걸스, 완전체 녹음 완료…10월 새 앨범 발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미스틱스토리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가 오는 10월 새 음반을 발표한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6일 “브아걸이 최근 새 음반의 녹음을 마무리했으며, 다음달 컴백을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브아걸의 ‘완전체’ 컴백은 2015년 11월 여섯 번째 정규 음반 ‘베이직(BASIC)’ 이후 약 4년 만이다.

브아걸은 지난 25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오랜만에 뭉친 모습을 보여줬다. 멤버들은 “여러분이 많이 기다리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며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2006년 가요계에 데뷔한 브아걸은 13년째 멤버 변동 없이 팀을 유지하며 그룹과 솔로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가고 있다. 오랜만에 준비한 새 음반을 통해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