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의 재발견…선과 악 공존하는 명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너의 노래를 들려줘’ 송재림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송재림이 KBS2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로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가 지난 24일 32회로 종영했지만, 매 회 쫄깃한 엔딩을 선사하며 시청자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던 송재림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송재림은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천재 지휘자 남주완 역을 맡아 극 초반에는 화려하고 자유분방한 예술가의 면모를 가감없이 보여주며 활약했다. 그의 박력 넘치고 절도 있는 지휘 실력은 현장의 스태프와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감탄을 자아냈을 정도였다.

여기에 그는 홍이영(김세정 분)을 향한 직진 로맨스까지 펼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하지만 윤영길(구본웅 분)이 등장하자 그의 비밀이 봉인 해제 되기 시작했다. 홍이영 앞에서 한없이 자상한 남주완은 그 외의 인물에겐 차가웠다. 싸늘함 속에 슬픔도 있었다. 그래서 그가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는지 결말에 대한 호기심이 증폭됐다.

살인사건이 있던 날의 진실이 밝혀지자 남주완은 짠내 나는 캐릭터가 됐다. 그저 음악이 하고 싶었을 뿐인데 잘못된 손을 잡았고, 순수하게 홍이영과 김이안(김시후 분)을 돕고 싶었을 뿐인데, 살인사건에 연루되었다. 최연소 상임 지휘자라는 타이틀을 손에 쥐었던 그 밤 집요한 윤영길의 협박과 도발에 정말 살인자가 됐다.

송재림은 남주완의 이런 드러낼 수 없는 슬프고도 치열한 내적 갈등을 미세한 눈빛의 온도차, 안면근육의 떨림으로 시청자들에게 전달했다. 또 선과 악의 갈림길에서 방황하는 모습을 차분한 말투, 싸늘한 눈빛과 비릿한 미소로 표현했다.

송재림은 다정한 남주완, 공포스러운 남주완 등 극명한 대비로 극의 긴장감을 높이는데 일조했고, 장르물에서의 가능성까지 인정받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