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영학, 향년 46세로 지난 24일 사망…오늘(26일) 발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송영학

배우 송영학이 지난 24일 별세했다. 향년 46세.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빈소는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서 마련됐었다. 26일 오전 10시 송영학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고인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무궁화공원에 납골될 예정이다.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학 석사 출신이다. 1998년부터 2005년까지 극단 ‘여행자’에서 활동했다. 연극 ‘청혼’ ‘세친구’ ‘어른의 시간’ ‘별이 빛나는 밤에’, 영화 ‘바보’ ‘마스터’ ‘컴, 투게더’, 드라마 ‘연개소문’ ‘라이프 온 마스’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