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무삭제 대본집 완간…쿠키 영상 대본까지 수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스달 연대기’ 대본집. /사진제공=북로그컴퍼니

tvN ‘아스달 연대기’ 측이 18회 전체 대본을 담은 무삭제 대본집 전3권을 완간했다고 밝혔다.

이 드라마는 아스달의 새로운 지배자가 돼 피의 통치를 시작한 타곤(장동건 분)과, 폭포의 심판에서 살아남아 3만 아고족의 추앙을 받게 된 은섬(송중기 분)이 대격돌을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과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른 지점에서 최근 막을 내렸다. 초반에 아스달 대륙의 역사와 배경지식, 그리고 독특하고 낯선 여러 종족들의 언어와 문화까지 이해하는 데 꼭 필요한 정보들을 대본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스달 연대기 Part Ⅰ 예언의 아이들’에는1~6회분의 대본 내용이 실렸다. 또한 아스 대륙을 둘러싼 주변 지형을 한눈에 보여주는 지도가 실렸다. 지도를 통해 은섬이 노예로 끌려간 돌담불과 Part Ⅲ의 주 무대가 된 아고하 지역의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아라문 해슬라’ 신화의 시작과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아스 대륙의 역사와 각 부족의 특징도 자세히 묘사돼 있다.

7~12회 대본 내용이 실린 ‘아스달 연대기 Part Ⅱ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에는 아스달 연맹 조직체계, 해족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불의 성채’ 공간 설정과 조감도, 아스달 장터에서 파는 품목과 각 상점 설정, 아스달에서 사용하는 아스달의 지물과 필기구 등 배경 자료가 생생하게 담겼다. 흰산족의 신성동굴에 그려진 10개의 벽화를 작가들이 직접 그려가며 스토리텔링했다.

13~18회 대본 내용이 실린 ‘아스달 연대기 Part Ⅲ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은 돌담불에서 탈출한 은섬이 아고족의 리더가 돼가는 여정과 탄야, 타곤이 아스달에서 각자의 자리를 탄탄히 굳혀가며 삼각구도를 형성하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새로이 등장한 아고족과 모모족 인물들에 대한 설명도 실렸다.

대본집 중 1권과 2권은 7월 초에 발간됐으며, 마지막 3권은 지난 25일 출간됐다. 예스24, 알라딘 등 온라인 서점과 전국 오프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