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이만기 vs 허재, 모래판서 치킨 걸고 한 판 승부···승자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뭉쳐야 찬다’ 스틸컷. /사진제공=JTBC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와 농구선수 출신 허재가 자존심을 건 승부를 펼친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26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안정환 감독이 준비한 해변 지옥훈련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안 감독은 지옥 훈련의 끝으로 ‘모래판 풋살 게임’을 준비했다. 전설들은 맏형 이만기와 둘째 허재를 필두로 팀을 나눠 치킨을 건 승부를 벌였다.

전설들은 발이 푹푹 빠지는 모래사장에서 원래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허둥댔다. 이들은 볼 컨트롤이 뜻대로 되지 않았고, 급격히 체력이 저하됐다. 이에 경기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됐다. 허재는 “내가 닭 산다. 까짓거 사면 되지 않은가”라며 답답해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뭉쳐야 찬다’는 26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