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번째 용의자’ 김상경X허성태X김동영, ‘긴장+반전’ 가득한 미스터리 시대극(종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열두 번째 용의자,김상경,김동영,허성태,고명성

배우 김동영(왼쪽부터), 허성태, 고명성 감독, 김상경이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고명성 감독이 장편영화로 데뷔한다. 2019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폐막작으로 화제를 모은 ‘남산 시인 살인사건’을 통해서다. 이 영화는 상영을 확정 짓고 ‘열두 번째 용의자’로 제목을 변경했다. 최근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로 안방에 컴백한 김상경, OCN ‘왓쳐’를 통해 존재감을 각인 시킨 허성태, 영화 ‘독전’을 통해 차세대 스타로 발돋음한 김동영까지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폭발적인 연기 앙상블을 펼친다.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상경, 허성태, 김동영, 고명성 감독이 참석했다.

‘열두 번째 용의자’는 한 유명 시인의 살인사건을 통해 시대의 비극을 밝히는 심리 추적극. 고 감독은 이번 작품에 대해 “일본에서 해방된 후 일제시대의 청산과 성찰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쟁이 터진 혼잡한 상황을 표현하고 싶었다”면서 “역사의 단추가 잘못 끼워지지 않았나 싶은 마음에 영화를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시대극을 효과적으로 제작하기 위해 노력했다. ’12인의 성난 사람들’이라는 영화를 통해 힌트를 얻었고, 영화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에서 착안해 이야기를 풀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고 감독은 허성태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허성태를 카페에서 처음 만났다. 보기와 다르게 숫기가 없어 깜짝 놀랐다”면서 “술자리를 마련해 이야기를 나눠보니까 (작품 속) 이미지와 다르게 애교가 많다. 가끔씩 징그럽다고 느낄 때가 있다”고 말했다.

고 감독은 “일제시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자본적으로나 환경적으로 좋지 못한 시기에 어렵게 촬영한 작품”이라며 아쉬워했다.

열두 번째 용의자,김상경

배우 김상경은 ‘열두 번째 용의자’에서 수사관 김기채 역을 맡았다. /서예진 기자 yejin@

김상경은 육군 특무부대 소속 상사 김기채 역을 맡았다. 그는 출연 계기에 대해 “1940~1960년대의 감성을 좋아한다. 영화 ‘화양연화’를 재밌게 봤다”면서 “올백머리를 하고 연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상경은 “무엇보다 시나리오가 재미있었다. 작은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감독의 연출력과 배우의 연기가 제대로 떨어지지 않고는 전개가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주 재밌게 쓰여있었다”고 말했다.

김상경은 극 중 사건을 추리한다. 그래서 대사가 많다. 그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집에서 쉼없이 떠들었다. 대사가 너무 많아 출연을 후회 한 적도 있다. 어느날 아내가 ‘그래서 오빠만 할 수 있는 거야’라고 용기를 줘서 해낼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김상경은 다시 화제가 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관련해 이야기했다. 그는 “봉준호 감독님에게 ‘살인의 추억’ 출연을 제안받고 너무 기뻤다”며 “당시 ‘살인의 추억’ 제작발표회에서 (영화를 통해) ‘사건을 기억하는 것 자체가 응징’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 사건 외에도 미제 사건들이 정말 많다”며 “”살인의 추억’이 안 만들어졌다면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잊혀졌을 것이다. 영화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열두 번째 용의자,허성태

‘열두 번째 용의자’에서 다방 주인 노석현을 연기한 배우 허성태. /서예진 기자 yejin@

허성태는 오리엔타르 다방 주인 노석현을 연기한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기 전 김동영에게 전화가 왔다. 작품을 같이 해보자고 하더라”라며 “김동영을 많이 좋아한다. 작품을 같이 하자고 했을 때 뭔가가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합의 한 후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허성태는 이번 영화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주연이라고 생각하면서 연기에 임하진 않았다”면서 “김상경 선배님과 주로 부딪히는 장면이 많다. 그냥 선배님만 믿고 촬영했다”고 밝혔다.

허성태는 극 중 아내인 배우 박선영에 대해 “(박선영이) 동갑인데 계속 오빠라고 불렀다. 그래서 내가 ‘사실 77년생이다’라고 말했는데 듣고 나서 굉장히 화를 냈다”며 “그러더니 그냥 오빠라고 부른다고 했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에 김상경은 “어쩐지 촬영 초반과 후반에 박선영의 톤이 달라졌다”며 웃었다.

열두 번째 용의자,김동영

배우 김동영은 ‘열두 번째 용의자’에서 화가 박인성으로 분한다. /서예진 기자 yejin@

김동영은 비밀을 간직한 화가 박인성으로 분한다. 그는 “인성은 감정을 표출하면 안되는 캐릭터”라며 “절제하면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연기가 매력적이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정을 절제하는) 이런 역할을 한 번도 해본적이 없어서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허성태는 “중고등학생들이 (‘열두 번째 용의자’를) 많이 봤으면 좋겠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일제시대, 광주 학생 운동 등 특정한 사회운동을 다룬 영화는 차고 넘치는데, 이번 영화는 혼돈의 시대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판단하고 행동하는지가 매력적”이라며 “(광복) 전후 시대의 지식을 알고 보면 더욱 재밌게 볼 수 있다. 현대에 이르기까지 통찰력을 키울 수 있는 시발점이 되는 영화로 작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열두 번째 용의자’는 내달 10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