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핫펠트, 소울메이트 의자매 결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2 ‘악플의 밤’

가수 설리와 핫펠트(예은)가 ‘의자매’를 맺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핫펠트는 ‘악플의 밤’에서 솔직한 매력을 보여주며 자신의 악플(악성 댓글)을 마주했다. 특히 그는 MC인 설리와 ‘소울메이트 의자매’를 결성했다.

“결혼이 굳이 필요한 것 같지 않다”는 핫펠트의 비혼주의 고백에 설리는 “좋은 남자를 찾는 것보다 우리 둘이 만나는 게 빠를 듯”이라며 동질감을 표했다고 한다.

‘악플의 밤’의 제작진은 “설리는 핫펠트가 결혼과 좋은 남자 등에 대한 소신을 밝힐 때마다 깊이 공감했다. 급기야 두 사람은 서로를 독려하자며 의기투합했다”고 귀띔했다. 이에 MC 김숙은 “설리가 ‘악플의 밤’에서 게스트의 연락처를 많이 묻는다”고 덧붙여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 날 핫펠트는 음악에 대한 남다른 소신도 밝혔다. 핫펠트는 “(음악을 하는 데 있어) 외모 등 다양한 부분을 수치로 비교하며 줄 세우기 하는 게 너무 심하다. 나 역시 아직은 음악 외적인 걸로 손가락질 안 받고 싶다”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