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번째 용의자’ 김동영 “출연 계기? 감정 절제하는 캐릭터에 도전하고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동영,엳두 번째 용의자

배우 김동영이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동영이 “감정을 절제하는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열두 번째 용의자’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상경, 허성태, 김동영, 고명성 감독이 참석했다.

김동영은 극 중 비밀을 간직한 화가 박인성으로 분한다. 그는 “인성은 감정을 표출하면 안되는 캐릭터”라며 “절제하면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연기가 매력적이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정을 절제하는) 이런 역할을 한 번도 해본적이 없어서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열두 번째 용의자’는 한 유명 시인의 살인사건을 통해 시대의 비극을 밝히는 심리 추적극. 내달 10일 개봉.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