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SBS 앵커♥이여진 기상캐스터 결혼..드라마 ‘질투의 화신’이 현실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현우 SBS 앵커-이여진 기상캐스터./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김현우 SBS 앵커(41)와 이여진 기상캐스터(33)가 12월 결혼한다.

지난 25일 한경닷컴은 “평일 SBS ‘8시 뉴스’를 진행중인 김현우 앵커와 기상 예보를 담당하는 기상캐스터 이여진이 오는 12월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단독 보도했다.

김현우 앵커는 1979년생으로 한국외국어대학교 일본어과를 졸업하고 2005년 SBS 공채 13기 기자로 방송가에 발을 들였다. 그는 사회부 사건팀, 스포츠취재팀, 경제부 등에서 활약하다 현재 ‘8시 뉴스’에서 간판앵커로 활약 중이다.

이여진 기상캐스터는 1987년생으로 서울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뒤 KBS 부산총국, 뉴스Y, SBS 기상캐스터로 활동했다. 남다른 미모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특히 김현우 앵커는 2016년 방송된 SBS 드라마 ‘질투와 화신’ 속 앵커 역을 맡은 조정석의 모델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또한 ‘질투의 화신’은 앵커인 조정석과 기상캐스터 공효진의 로맨스로 인기를 끈 드라마로, 극 중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했다. 김현우와 이여진 두 사람의 만남이 드라마와 쏙 빼닮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