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나영, 첫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로 호평…배우 가능성 ‘UP’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구구단 나영의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 포스터 / 사진제공=아크 컴퍼니

그룹 구구단의 나영이 연극 ‘우리 집에 왜 왔니’로 연극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호평을 얻고 있다.

나영이 출연 중인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는 탄탄한 팬층을 지닌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국적도 성격도 다른 두 남녀가 갑작스럽게 한 집에서 살게 되며 벌어지는 로맨틱 코미디다. 극 중 나영은 대한민국의 똑소리 나는 커리어우먼 서재희 역으로 뛰어난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무대 경험을 바탕으로 음악뿐만 아니라 뮤지컬, 연극을 오가며 활약 중인 나영은 겉으로는 카리스마 있는 현대 여성이지만 감춰진 슬픔이 있는 서재희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남은 공연에도 호기심과 기대감을 더했다.

2016년 6월 구구단으로 데뷔한 나영은 시원한 가창력과 파워풀한 안무는 물론 청순, 멋쁨(멋짐+예쁨), 섹시를 어우르는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5월 첫 뮤지컬 ‘메피스토’를 통해 맑고 깨끗한, 사랑이라는 감정을 순수하게 받아들이는 캐릭터 마르게타 역으로 관객들을 만났고 9월부터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연극 ‘우리집에 왜 왔니’는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