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재희, 안젤리나와 특별한 인연···“‘新 전래동화’ 함께 출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예고편. /사진제공=MBC

배우 재희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방송인 안젤리나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재희, 배우 이준혁, 이수민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1997년 아역으로 데뷔한 재희는 영화 ‘빈집’으로 제25회 청룡영화상 남자 신인상을 받으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이후 드라마 ‘쾌걸 춘향’의 이몽룡 역을 통해  한류열풍의 주역이 됐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재희는 당시 해외 팬 중 “한국어로 편지를 쓰기 위해 공부하다가 한국어 교사가 된 분이 있다. 중국 팬 대다수가 한국어로 손편지를 쓸 만큼 한국어를 잘한다”고 밝혔다.

또한 재희는 안젤리나와 친분을 드러냈다. 그는 “‘신 전래동화’라는 영화에 함께 출연했다. 그때 나는 이몽룡 역할이었고, 안젤리나는 프랑스에서 온 신데렐라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김용만은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하는 장면이 있냐”고 물었고, 재희와 안젤리나는 “딱 한 장면이다”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재희는 ‘대한외국인’을 모니터링하며 터득한 자신만의 꿀팁을 출연진과 공유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대한외국인’은 25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