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이웃’ 오지호 “꼬질남 캐릭터 위해 다 내려놓고 망가졌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오지호,수상한이웃

배우 오지호가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수상한 이웃’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수상한 이웃’에 출연한 배우 오지호가 “극 중 꼬질남 콘셉트를 위해 다 내려놓고 연기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수상한 이웃’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상훈 감독과 배우 오지호, 오광록, 안지환, 영민, 강희가 참석했다.

‘수상한 이웃’은 의문의 실종 사건이 벌어지는 동네에 나타난 태성(오지호 분)이 엉뚱한 이웃들과 엮이면서 벌어지는 코미디물이다. 오지호는 극중 오지랖 넓은 ‘꼬질남’ 태성 역을 맡았다.

오지호는 “촬영 당시 예능 ‘진짜 사나이’를 찍은 뒤 바로 촬영에 임했다”면서 “코미디 영화인 만큼 장면 장면마다 코믹한 요소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극 중 역할에 대해 “주위의 지인들이 나같이 생긴 사람이 해야 잘 어울린다고 했다”면서 “너무 내려놓고 망가진 모습을 보여서 (촬영할 때는 몰랐는데 시사회에서 보니까)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수상한 이웃’은 내달 9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