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 “공효진, 내 마음 속 상대역 캐스팅 1순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래원. /사진제공=NEW

배우 김래원이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공효진 덕에 완성도 높은 장면이 탄생했다고 고마워했다.

25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래원을 만났다.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전 연인에게 파혼 당해 상처를 입은 이재훈 역을 맡았으며, 공효진과 호흡을 맞췄다.

김래원은 “효진 씨가 하면 나도 이 작품에 참여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작사에서 준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효진 씨가 생각났다. 제작사에서 혹시 생각나는 사람이 있냐고 물어서 내 생각을 조심스럽게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김래원은 공효진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많은 남자 배우들이 상대역으로 가장 선호하는, 손가락에 꼽히는 몇 분 중 한 명일 것”이라며 “효진 씨가 (상대역으로) 내 마음속에 1순위였다”고 밝혔다. 그는 “효진 씨와 연기하면 나도 좀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영화를 보면서도 내가 잘 못한 부분이 효진 씨로 인해 커버됐다. 효진 씨와 조화를 이루니 하나의 장면으로 잘 만들어졌다. 아마 서로가 그렇게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게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게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0월 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