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취준생 친오빠보며 캐릭터 떠올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사풀인풀,설인아

배우 설인아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설인아가 취업준비 중인 친오빠를 보며 캐릭터 연구를 했다고 밝혔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 김미숙, 박영규, 나영희와 한준서 감독이 참석했다.

설인아는 연애, 결혼, 출산, 집, 경력을 포기한 ‘5포족’ 공시생 김청아 역을 맡았다. 이날 설인아는 캐릭터 연구를 어떻게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저희 친오빠가 취준생이다.  (오빠의) 모습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가 타박하는 모습을 봤고 저도 많이 구박했다. 저도 그 입장이 돼 보니까 공감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청아로서 사람들에게 듣고 싶은 말이 뭘까 생각해봤는데 별 말이 아니더라. ‘지금도 잘 하고 있어’라는 따뜻한 말 한 마디였다. 그런 청아의 모습이 불쌍했다. 사실 청아가 많이 어렵다. 그래도 노력하고 있으니까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5포족 공시생이기 전에 누구에게도 말 할 수 없는 아픔을 가진 인물이다. 그 아픔을 깔고 갔을 때 말도 안 되는 밝음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을 보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