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조윤희 “결혼·출산 후 복귀작으로 주말극 원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사풀인풀,조윤희

배우 조윤희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조윤희가 출산 후 복귀작으로 주말드라마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호텔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 김미숙, 박영규, 나영희와 한준서 감독이 참석했다.

조윤희는 배우 이동건과의 결혼 및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한다. 이날 조윤희는 “3년 전 KBS2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고 굉장히 오랜만에 KBS 주말드라마로 복귀한다”며 “작품을 기다리면서 주말드라마에 참여를 하고 싶었다. 운이 좋게도 주말극 제의가 와 즐거운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윤희는 드라마에서 전직 아나운서 출신의 야심 넘치는 재벌가 사모님 김설아를 연기한다. 그는 “기존에 해왔던 역할보다 김설아 캐릭터가 화려하고 강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배유미 작가님과 두 번째 인연이기도 하고, 감독님과 배우 선생님들을 믿고 촬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