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현 “악동뮤지션에서 ‘악뮤’로 활동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악동뮤지션 이찬혁(왼쪽), 이수현.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악동뮤지션의 이수현이 “팀 이름을 ‘악뮤(AKMU)’로 줄여서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수현은 25일 오후 2시 서울 청담동 씨네시티 더 프라이빗 시네마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 음반 ‘항해’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악뮤’라는 타이틀을 쓰는 건 악동뮤지션의 한자 의미가 즐거운 락(樂)에 아이 동(童)”이라며 “아이였을 때는 좋았지만 이제는 둘 다 성인이 됐고, 앞으로 할 음악에도 제한을 받을 것 같아서 ‘동’을 빼고 악뮤로 줄여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악동뮤지션의 새 음반 발표는 2017년 7월 내놓은 ‘서머 에피소드(SUMMER EPISODE)’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비롯해 ‘뱃노래’ ‘물 만난 물고기’ ‘달’ ‘프리덤(FREEDOM)’ ‘더 사랑해줄걸’ ‘고래’ ‘밤 끝없는 밤’ ‘작별 인사’ ‘시간을 갖자’ 등이다.

2017년 이찬혁이 입대 직전 참여한 ‘썸데이 페스티벌’에서 공개해 주목받은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헤어진 연인의 이야기를 다뤘다. 가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편곡을 거쳐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으로 정했다.

이찬혁은 지금까지 악동뮤지션의 음반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전곡의 작사·작곡을 맡았다. 이수현은 ‘작별 인사’의 편곡을 맡으며 성장한 음악 실력을 뽐냈다고 한다. 이외에도 이현영·적재·최예근·홍소진·신승익·데니스 서 등 실력파 음악인들이 힘을 보탰다.

악동뮤지션의 새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